과천의 역사
과천의 인물
과천의 지도
지정문화재
비지정문화재
명소
과천8경
기타문화재
무동답교
과천나무꾼놀이
줄다리기
석전대제
원소절
도당제
보부상 두령뽑기
게 줄다리기
구전설화
민담
민요민담녹취록

 
연주암  최사립 효자정각  홍촌마애승상 
과천현 관아지 석조물  역대현감 비석군  마애명문 
연주샘  가자우물  남태령 옛길 
강득룡 묘  차천로 묘  최몽량 묘 
김약로 묘  차천로 문학비  사기막골 도요지 
중앙동 도요지  막계동 도요지  독우물터 

연주암

해발 629m 의 기암절벽 위에 자리한 연주대와 함께 관악산 제일의 명소로 일컬어지는 연주암은 유명한 기도사찰이다. 지장보살에게 불공을 드리거나, 산신각인 금륜보전 뒤 붙임바위에 돌을 붙이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해서 해마다 대학입시철이면 합격을 기원하려는 사람들이 많이 찾아온다.
연주암은 신라 때 의상대사가 창건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일설에 의하면 조선 태조 이성계가 서울을 도읍으로 정할 때 앞으로 닥칠 환난에 대처하기 위해 세운 호국도량이라고 한다. 조선 태조 5년(1396)에 중건 했고, 세종 11년(1429)에 효령대군이 중수한 것을 비롯하여 최근까지 여러차례에 걸쳐 보수 관리가 이뤄졌다. 요사체 각 방에는 명필가의 방호가 걸려 있어 서예가들에게 연구대상이 되기도 한다. 경내에 들어서면 연주암 3층 석탑이 가장 먼저 눈길을 끌고, 그 뒤로 대웅전과 천수 관음전,효령각 등이 자리잡고 있다.
연주암의 건물들은 전통적인 가람 건축양식과 달리 높게 쌓은 석축 위에 이층 구조로 되어 있는 점이 독특하다. 연주암은 관악산을 찾는 이들이 반드시 거쳐가는 코스 중 하나로, 산사가 주는 적요한 느낌 보다는 사람과 가깝고 생활과 밀접한 사찰이라는 인상을 준다.


Situated on the cliffs 629m above sea level with playing major attraction of the best reputed Gwanaksan yeonjuam is a famous temple praying. Jizo, or give you a fair, Sanshin the stone engraving geumryunbojeon When he wishes to attach the rock was made by the university each year to pray for acceptance is ipsicheol brings a lot of people.
Ambassador was built in the Silla yeonjuam known to have a costume, according to some accounts of the Korean capital, Seoul, Yi Zhi Yi Seonggye as a recipe for future trouble deciding to deal with narrow-set tour, campagn said. Korean Aguda 5 years (1396), were rebuilt in the Sejong 11 years (1429), as well as to the hyoryeongdaegunyi jungsuhan maintenance until recently that took place over several times. Each room has a protective myeongpil yosache're taking it to calligraphers are often studied. Stone floor, step into the precincts of the first three yeonjuam attract attention, then back gwaneumjeon Buddha and the castle, and is situated hyoryeonggak.
Yeonjuam of the building, unlike the traditional architectural style monastery high above the double-decker structure seokchuk accumulated points are unique. They must find a Gwanaksan yeonjuam going through one of course, that a temple close to people, rather than feeling jeokyohan life and gives the impression that a close inspection.


海抜 629m の奇巌絶壁の上に参席した演奏台とともに冠岳山第一の名所でイルカルオジは演奏庵は有名な祈祷査察だ. 地蔵菩薩に吹いた差し上げるとか, 山神閣である金輪保全後ブッイムバウィに石を付ければ願いがかなうとして毎年大学入試シーズンなら合格を祈ろうとする人々がたくさん尋ねて来る.
演奏庵は新羅の時のイサン大師が創建したことと知られるあるのに一説によれば朝鮮太祖李成桂がソウルを都邑で決める時これから近づく患難に対処するために立てる護国度量だと言う. 朝鮮太祖 5年(1396)に重建する, 世宗 11年(1429)に孝寧大君が修理したことを含めて最近まで何回にかける補修管理が成り立った. ヨサチェ各部屋は名筆家の防護がかかるある書家たちに研究対象になったりする. 境内に立ち入れば演奏庵 3階石塔が一番先に人目を引く, その後で大雄殿と泉水観音殿,ヒョリョングガックなどが位置づくある.
演奏庵の建物は伝統的な伽藍建築様式と違い高く積んだ石垣の上に離層構造になるある点が独特だ. 演奏庵は冠岳山を尋ねる人々が必ず経て行くコースの中で一つで, 山寺が与える摘要した感じよりは人と近い生活と密接な査察という印象を与え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