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민속> 도당제

도당제

도당제

도당제

남태령 고개밑 삼거리 주민들이 음력 10월 1일 집집마다 사람을 뽑아서 송암사 뒤 도당터에서 산신에 복을 비는 산신제를 지낸다.
대로변에 있는 성황당 신목(느티나무)에게 성황제를 지낸 후 주민 모두가 음복(제사지낸 음식 먹기)하는 것이다. 이와 같은 산신제는 마을마다 있었는데 대부분 사라지고 찬우물 우물제가 존속되고 있다.

Ghost namtaeryeong gogaemit October 1st lunar residents door to door pulling people back songamsa Thu factions in the Sanshin sansinje to the blessed rain to come on.
In roadside Seonghwangdang sinmok (Zelkova) seonghwangje to all former residents of the eumbok (ceremony served to eat) is. Every town had such a sansinje chanwoomul gone well, most of my existence is.

南泰嶺峠下三叉路住民たちが旧暦 10月 1日家ごとに人を選んで松岩社後ドダングトで山神に福を祈る山神祭を執り行なう.
大通り傍にある城隍堂神木(けやき)に城王祭を執り行なった後住民皆が飲福(祭祀を行った食べ物食べること)するのだ. このような山神祭は村ごとにあったが大部分消えるチァンウムル井制が尊属されるある.